logo

Jisun Kim

최근정보

이후

2013/06/10

어떤 것에 대해 명확히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. 적어도 나에게는 그렇다. 장 뤽 고다르 감독의 영화 ‘필름 소셜리즘’에는 be동사를 쓰는 사람과는 말하지 않겠다고 have 동사를 선호하는 아이들이 등장하는데, 나 또한 레지던시 프로그램 동안 여러 가지 키워드를 두고 그것들에 대해, 혹은 일본에 대해 be동사의 언어로 단정짓지 않고 새로운 조합의 가능성으로 남겨 두기 위해 노력했다.

… 이어서 보기

리포트: 도쿄에서의 첫 번째 체재기간

2013/02/21

일본에 머물던 12월 16일에 일본에서는 중의원 선거가 있었고 이는 ‘r-ead(Residency East Asia Dialogue)’에 모인 사람들에게도 연신 화제의 중심이 되었다. 결과는 전문가들의 예상대로 자민당이 의석 과반이 넘는 294석을 차지해 정권을 잡고 아베 신조가 일본의 총리가 되었다.

… 이어서 보기

김지선
한국

“국가나 자본주의 같이 가장 견고해 보이는 시스템이 부딪히는 지점엔 빈 공간이 생겨나고 비합법적이지만 불법은 아닌 지점이 발생한다. 나의 활동은 그런 시스템의 빈틈을 찾아내고 그 안에 들어가 사는 것이다. 이런 활동을 일종의 ‘Well-Stealing’이라 불러도 괜찮을 거 같다.”
– 김지선

김지선은 2011년 계원조형예술대학을 졸업 후, 2010년에는 podopodo.net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하였다. 주요 활동으로, 오스트리아 그라츠에서 열린 <Truth is Concrete>에서 <Cracking the System>(2012년), 페스티벌 봄에서 <웰-스틸링>(2012년), <스탁스 3. 이주민 이주>(2011년), 공간 해밀톤에서 <해밀톤>, <No Man’s land> (2010년)을 발표하였고, 2011년 백남준 아트센터에서 발표된 서현석 <욕망로>에 드라마투르그로 참여했다.